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간] 밥 한술, 온기 한술 (탑골공원 원각사 원경스님)

기사승인 2021.12.30  23:00:37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법정스님과의 맑고 향기로운 인연, 도심속 암자 심곡암에서의 사계절
'살며 사랑하며' 무료급식소 이야기

밥 한술, 온기 한술, 원경스님 지음, 140 * 200 * 20 mm, 228쪽, 담앤북스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가득한 밥상, 당신의 춥고 허기진 속을 채워 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밥 한술, 온기 한술'은 지금 우리의 삶 속에서 언제나 사랑이 함께 할 수 있기를 염원하는 마음에서 쓴 책이다. 내면의 허기를 느끼는 많은 이들에게, 온기 가득한 밥상을 대접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이 책이 누군가의 빈 속을 든든히 채워 주는 따뜻하고 푸짐한 한 상이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
-저자의 말 중에서
 
아름다운 마음이 조각보처럼 색색깔로 모여 있는 곳. '사랑'과 '자비'를 몸소 실천하는 곳, 바로 원각사 무료급식소다. 온기가 필요한 누군가에게 기꺼이 마음자리를 내어 주는 봉사자들, 급식소 현장을 찾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어우러지는 풍경. 원각사 무료급식소의 운영자인 원경 스님은 그 안에서 피어나는 생생한 이야기들을 마주하며 이를 신간 '밥 한술, 온기 한술'(담앤북스)에 기록했다.

저자 원경스님은 23년째 북한산 형제봉 골짜기에 위치한 심곡암의 주지이기도 하다. 심곡암은 스님에게 일상의 터전이자 수행의 처소이다. 그곳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은 자신의 마음을 비추는 거울이 된다. 이 책에서 스님은 심곡암에서의 일상, 법정 스님을 비롯한 맑고 향기로운 인연 이야기, 그리고 그간 깨달아 온 삶의 지혜와 통찰 등 한 명의 수행자로서 혹은 인간으로서의 고민과 깨달음 또한 진솔하게 풀어냈다.

1부 '"따뜻할 때 어서 드세요"라는 말'을 통해 저자 원경스님은 코로나19 속 어려운 상황에서도 탑골공원 원각사 무료급식소를 맡은 과정과 이곳에서 일어난 다양한 풍경을 기록했다. 2부 '심곡 일지'에서는 스님이 23년째 기거하는 일상의 터전이자 수행의 처소인 심곡암에서, 맑고도 향기로운 수많은 사람을 만나 얻은 감동과 깨달음을 담았다. 또한 스님의 수행 생활에 큰 영향을 미쳤던 '법정 스님'과의 일화 세 편도 눈에 띈다. 3부 '울리지 않는 종은 종이 아니다'는 스님이 이제껏 살아오며 깨우친 인생의 의미에 대한 글을 모았다. 삶의 어려움과 갈등을 대하는 지혜, 지향해야 할 삶의 태도, 인생에서 진정한 가치는 무엇인지 등을 자신의 경험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출판사 측은 삶 속에서 사랑을 실천하고자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수행자로서의 일상과 사유들을 소박하고도 진실되게 담아낸 '밥 한술, 온기 한술'을 통해 독자들은 온기 가득한 정성스러운 한 상을 대접받는 듯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자소개
원경스님

송광사에서 석림 현호 화상을 은사로 득도. 동곡 일타 스님께 사미계를, 대한불교조계종 금정산 범어사에서 자운 성우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수지하였다. 통도사 보광선원에서 첫 하안거 이후 제방선원 수선 안거를 지냈다.

중앙승가대학 8회로 졸업하였으며, 미국 로스앤젤레스 송광사 분원인 고려사 주지를 역임했다. 현재 북한산 형제봉 자락에 위치한 아름다운 암자 '심곡암' 주지로 있으며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사회부장을 겸하고 있다.

2015년, 스무 해 가까이 이어져 왔던 배고픈 어르신들을 위한 '원각사 노인 무료급식소(사회복지 원각)'가 운영상 어려움에 처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면서 "출가수행자로서 당연히 배고픈 이에게 밥을 주어 기사구제飢死救濟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일념으로 선뜻 급식소 운영을 맡았다. 이 외에도 1998년 불교계 최초 전통사찰 속 현대적 사찰음악회를 연출, 북한산국립공원 내 '도심 속의 아름다운 절, 심곡암'이 개최하는 '산사음악회'를 23년째 이어 오고 있다.
한국문인협회 시인 회원으로 시집 '그대, 꽃처럼'과 산문집 '그대 진실로 행복을 바란다면, 소중한 것부터 하세요'를 출간했다. 

담앤북스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