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뇌허불교학술상, 중단 20년만에 시상 재개

기사승인 2021.10.18  16:36:29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올해부터 불교평론에서 주관 운영

현대 한국불교학의 태두였던 뇌허 김동화 박사의 학문적 업적을 기리는 '뇌허불교학술상' 시상을 중단한 지 20년만에 다시 시작한다.

계간 불교평론은 2021년부터 2001년 이후 중단된 '뇌허불교학술상'을 '불교평론학술상'과 통합해 '불교평론 뇌허불교학술상'을 시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불교평론은 지난 여름, 그동안 뇌허불교학술상을 운영해온 정각사(주지 : 정목스님) 측과 학술상을 통합 시상키로 합의를 끝냈으며, 곧 심사위원회를 열어 금년도 수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뇌허불교학술상은 비구니 광우스님이 김 박사의 학덕을 기리고 불교학진흥을 위해 설립한 뇌허불교학술원이 매년 뛰어난 연구업적을 쌓은 학자를 선정해 김 박사의 법호인 뇌허의 이름으로 시상해온 불교계 최초의 학술상이다. 1983년 1회 수상자인 김영태 박사를 필두로 원의범, 이영무, 서법경, 강건기, 서윤길, 정성본, 윤호진, 박선영, 장충식, 정병삼, 김상현, 전재성 선생 등 수많은 학자들이 이 상을 수상했다. 특히 뇌허상은 심사를 엄격하게 해서 기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는 등 상의 권위와 공정성 유지에 힘을 쏟아왔다.

그러나 2001년 이후 후원자였던 광우스님의 노환과 입적 등으로 뇌허상은 20여년 간 운영을 중단한 상태였다. 이에 불교평론 편집위원회는 뇌허의 학문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뇌허상의 부활을 논의한 끝에 지금까지 이 상의 운영자였던 정각사 측의 적극적인 협조로 올해부터 불교평론 학술상과 통합해 수상자를 선정, 시상하기로 했다. 정각사는 뇌허불교학술상의 부활과 운영을 위해 매년 5백만 원의 상금을 후원하기로 했다.

불교평론은 '뇌허불교학술상'이 한국불교학의 태두였던 뇌허 김동화의 이름으로 수여되는 만큼 엄정한 심사를 통해 불교학자에게 최고의 영예가 되는 권위있는 학술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는 불교평론 편집실 전화 02-739-5781.

불교평론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