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계종 민주노조, 창립 3주년 기념행사 열어

기사승인 2021.09.23  16:30:2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영상설명 : 조계종 민주노조 설립 3주년 기념영상 - 길 위에서
(영상제작 : 이상림 남원근)

1. 민주노조를 시작하다 - 1:24
2. 노조활동 함께하다 - 3:26
3. 무소의 뿔처럼 - 6:59
4. 우리의 서원 - 9:18

대한불교조계종 민주노조(이하 조계종 노조)는 9월 20일 창립 3주년을 맞아 9월 15일 기념행사를 열고 지난 3년을 회상하며 서로 격려와 나눔의 시간을 통해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념행사는 코로나로 인해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줌으로 진행하였으며, 해고자 신분인 심원섭, 인병철 두 조합원의 배우자에게 감사장 전달, 해고 조합원이 배우자에 드리는 감사편지, 신대승네트워크 이은래 대표의 축사 순으로 진행하였다.

신대승네트워크 이은래 대표는 축사를 통해 "3년간 종단으로부터 불이익과 차별을 받으면서도 이에 굴하지 않고 종단의 변화와 개혁을 위해 꾸준히 목소리를 내고 행동하고 있는 조계종 민주노조 여러분의 모습이 참으로 자랑스럽다."라며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향기를 잃지 않고 기어코 꽃을 피우고야 마는 매화의 그 힘이 마침내 봄을 불러오듯, 조계종 민주노조가 추운 시절 씩씩하게 이겨내고 마침내 종단과 우리 사회에 봄을 불러오기를 부처님 전에 간절히 기도한다."라고 밝혔다.

종단으로부터 해고 징계를 받은 심원섭, 인병철 조합원은 각각 배우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를 통해 "지난 3년, 어려운 시간을 인내하면서 심원섭(인병철)을 도반으로 신뢰와 믿음으로 함께 해주심에 깊은 존경을 표한다"며 "가족을 보살피는게 결코 쉽지 않은 일임을 안다. 마음과 몸이 아프고 힘들었을 것이다. 종교단체에서 노조를 만들고 총무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해고라는 징계를 당하다니, 참으로 생소하고 당황스럽고 원망과 분노까지 고통스런 마음을 어떻게 다스렸을까 가늠하기 어렵다." 라며 "당신의 깊은 사랑과 헌신, 당신의 당당하고 아름다운 삶에 깊은 존경과 소중한 마음을 담아 감사장을 드린다. 고맙다."라고 하였다.

<대한불교조계종 민주노조 창립 3주년 신대승네트워크 축사>

안녕하십니까? 신대승네트워크 대표 이은래입니다.

2018년 조계종 민주노조가 출범했다는 소식을 듣고 여러 단체들 중에서 우리 신대승네트워크가 가장 먼저 환영 성명서를 냈는데, 어느덧 창립 3주년 축하 자리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전임 지부장과 집행부, 현 지부장과 집행부를 비롯해 많은 분이 신대승네트워크의 활동 회원, 또는 후원회원으로 함께 하고 있으니 더 좋은 세상을 향한 도반의 인연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느끼게 됩니다.

돌이켜보면 조계종 민주노조는 지난 3년간 너무 험난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종단으로부터 불이익과 차별을 받으면서도 이에 굴하지 않고 종단의 변화와 개혁을 위해 꾸준히 목소리를 내고 행동하고 있는 여러분의 모습이 참으로 자랑스럽습니다. 

이제 그 험한 길의 끝이 멀지 않았습니다. 조금만 더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종단 개혁의 방향을 제시하고 정책대안들을 만들고 실천하면서 종무원들의 모범으로 우뚝 서기 바라며, 이런 활동을 통해 민주노조가 더욱 활성화되고 확대되길 바랍니다.

아무리 추워도 매화는 향기를 팔지 않는다고 합니다.
봄이 오면 절로 매화가 피는 것이 아니라,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향기를 잃지 않고 기어코 꽃을 피우고야 마는 그 힘이 마침내 봄을 불러오는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 조계종 민주노조가 추운 시절 씩씩하게 이겨내고 마침내 종단과 우리 사회에 봄을 불러오기를 부처님 전에 간절히 기도합니다.

오늘 조계종 민주노조 창립 3주년을 축하하고 함께 기뻐합니다. 
신대승네트워크는 어제도 오늘도 아니 내일도 조계종 민주노조를 적극 지지하며 함께 하겠습니다.
당당하고 멋진 이 자리를 만들어 온 여러분,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해고자 배우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

조계종 민주노조 조합원과 심원섭이 드리는
감 사 장

성명 : 김OO (남편 심원섭)
성명 : 장OO (부군 인병철)

한 남자의 아내로, 아이들의 엄마로 오랜세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가족을 보살피는게 결코 쉽지 않은 일임을 압니다
마음과 몸이 아프고 힘들었을 것입니다

지난 3년, 어려운 시간을 인내하면서 심원섭(인병철)을 도반으로 
신뢰와 믿음으로 함께 해주심에 깊은 존경을 표합니다.

종교단체에서 노조를 만들었다니..
총무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니..
해고라는 징계를 당하다니..

참으로 생소하고 당황스럽고 원망과 분노까지 
고통스런 마음을 어떻게 다스렸을까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인생의 동반자로 살아온 사람이기에
진실한 삶을 살고자 하는 그 마음을 알기에
나라도 곁에 끝까지 있어주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심원섭(인병철) 조합원을 지켜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당신의 깊은 사랑과 헌신
당신의 당당하고 아름다운 삶에
깊은 존경과 소중한 마음을 담아 감사장을 드립니다

불기 2556(2021)년 9월 15일
조계종노조 창립 3주년을 맞아
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장 박용규 외 조합원 일동

대한불교조계종 노동조합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