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불교문양패션 이기향 교수 정년퇴임 회고전, '빛깔 * 무늬 – 빛깔의 여운, 무늬의 역동'

기사승인 2020.11.20  21:48:25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2020년 11월 24일(화)~25일(수) 서강대학교 대 메리홀에서 열려

30여년 불교 문양 패션 작업 회향하고 새로운 출발 다짐하는 자리
패션 아트와 댄스 그리고 연극적 요소가 만나는 개념적 패션 퍼포먼스 선보일 예정
직접 런칭한 패션소품 브랜드 '마니 오'도 함께 선보여

30여년간 불교 문양에 담긴 상징과 의미를 밝혀 우리 자신이 불성의 소유자임을 일깨우는 패션 작업을 해 온 한성대학교 이기향 교수는 정년퇴임을 맞아 그 동안 해온 작업을 한데 엮은 회고전 "빛깔 * 무늬 - 빛깔의 여운, 무늬의 역동"을 2020년 11월 24일(화)~25일(수) 서강대학교 대 메리홀에서 연다.

이번 회고전은 '과거를 돌아보고 또 다시 시작한다'는 의미를 되새기며 이 교수가 30여년의 至難(지난)한 과정을 패션퍼포먼스로 이야기하는 자리로 이 교수가 불법을 만나 마음의 고통을 여의었던 순간을 기억하며 자신처럼 힘든 이들을 위해 예술을 통해 보살정신을 구현하는 자리이다.

회고전은 패션 아트와 댄스 그리고 연극적 요소가 만나는 개념적 패션 퍼포먼스가 될 예정이다. 또한 당신은 대단한 잠재력의 소유자라는 의미를 담아 런칭한 패션소품 브랜드 '마니 오'를 선보인다. 이 자리는 정년퇴임이 새로운 시작임을 알리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 교수는 자신이 누구인지 답을 찾는, 본성을 밝히는 작업에 매진해 왔다. 1996년의 개인전 '피안을 향하여'부터 2019년의 '보주, 춤추다 II'에 이르기까지 한국문화에 담긴 정신적 가치를 오늘에 잇고 나아가 인류와 소통하고 있다. 단청을 주제로 퍼포먼스를 더한 아트웨어 쇼를 기획하는 일을 하고 있으며 패션브랜드 '휘향'과 mani'O를 런칭하였다. 현재는 단청 무늬를 보주의 생명력으로 재해석하는 개념적 패션 퍼포먼스를 실험 중이다.

이기향 교수 정년퇴임 회고전, "빛깔 * 무늬 – 빛깔의 여운, 무늬의 역동" 안내포스터 (사진출처 : 마인드디자인)
이기향 교수 정년퇴임 회고전, "빛깔 * 무늬 – 빛깔의 여운, 무늬의 역동" 안내포스터 (사진출처 : 마인드디자인)

 

이기향 교수

한성대 글로벌패션학부 교수.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조각과 판화, 그리고 의상디자인을 공부하고 미국 Indiana 대학 연극학부에서 초빙교수를 지냈다. 2010년 국제패션아트비엔날레 운영위원장을 지내고, 파리 루브르 박물관 전시를 비롯하여 국내외서 200여 회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대표 개인 작품전으로는 2016년 ’춤추는 단청’, 2019년‘ 보주, 춤추다 II’외 다수가 있다.

브랜드 mani’O 소개

이기향 교수는 작품 발표 기회를 가질 때마다 전시/공연의 모티브를 담아 디자인한 패션 소품을 가지고 싶다는 분들을 많이 만났다. 이번 공연에서는 그러한 관심에 부응하는 마음으로 패션 클러치 '보주 black' 시리즈를 선보인다.

'mani’O'는 '둥근 보주'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휘향'에 이어 이 교수의 두 번째 패션 소품 브랜드이다.

마인드디자인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