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94 종단개혁정신 뿌리채 흔드는 조계종에 유감"

기사승인 2020.11.20  13:17:30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대불청 중앙회장단, 멸빈자 서의현 전 총무원장 대종사 추천과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에 대한 입장문 발표

청년불자들이 조계종의 멸빈된 서의현 전 총무원장 승적복귀와 대종사 추천 및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에 대해 94 종단개혁정신을 뿌리채 흔드는 행위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대한불교청년회 중앙회장단(이하 대불청 회장단)은 11월 20일 발표한 멸빈자 서의현 전 총무원장 대종사 추천과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에 대한 입장문'에서 "만해 선사의 개혁정신을 근간으로 부처님 법을 따르는 우리 청년불자들은 94년 종단개혁정신을 뿌리 채 흔드는 현 조계종단의 모습에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멸빈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복권시킨 것도 모자라 대종사 법계 품수 후보로 만장일치로 추천한 조계종 중앙종회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불청 회장단은 또한 "조계종 포교원의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은 종단의 입장과 방향에 반하는 단체나 신도를 징계하여 비판과 문제 제기를 원천차단하기 위한 방편이다. 이는 승·재가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할 종단이 초법적 발상으로 신도단체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으로 청정교단은 기대할 수 없을뿐더러 종단의 권위에 굴복하라는 메시지를 공표하는 것과 다름없다. 조계종은 건강한 사부대중 공동체로의 발전을 가로막는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라고 촉구하였다.

[KYBA 대불청 성명]

멸빈자 서의현 전 총무원장 대종사 추천과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에 대한 KYBA 대한불교청년회 중앙회장단 입장문

만해 선사의 개혁정신을 근간으로 부처님 법을 따르는 우리 청년불자들은 94년 종단개혁정신을 뿌리 채 흔드는 현 조계종단의 모습에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멸빈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복권시킨 것도 모자라 대종사 법계 품수 후보로 만장일치로 추천한 조계종 중앙종회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서의현 전 총무원장은 불교의 정치권력 예속화, 폭압적 종단운영, 은처를 비롯한 개인비리, 시주를 빙자한 상무대 80억 금품 수수 등 불교와 종단의 위상을 비롯한 승려의 품위와 명예를 실추시킨 장본인으로서 94년 3월 29일 구종법회 시 250여 명의 깡패를 동원하고 젊은 학승들에게 폭력을 행사하여 많은 사상자를 낸 반불교, 해종행위자입니다.

조계종의 서의현 전 총무원장에 대한 결정은 94년 조계종의 종헌전문에 명시된 개혁회의 정신을 ‘멸빈’시킨 것이나 다름없으며, 부패세력 수장의 정치생명을 복권시킴으로써 종단의 정체성을 스스로 저버린 행위입니다. 정치권력의 연장과 사적 이익을 위해 수많은 종도들에게 바라이죄를 지어 ‘멸빈’당한 승려를 진정한 참회도 없이 종헌도 무시한 채 대종사로 되살려놓으면 ‘불법이 중생교화의 만대지침’이 되게 하라는 조계종단의 정당성을 우리 불자들은 그 어디에서 찾아야하는 것입니까.

청년불자들의 우환은 여기에 그치지 않습니다. 조계종 포교원은 재가신도들을 징계하고 108배 등으로 참회하도록 강제하는 종령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종령은 조계종 소속 사찰의 신도와 신도회 임원, 포교 및 포교단체 등에서 활동하는 신도를 모두 아우르며, 해종행위를 한 신도단체장과 신도에 대한 제재를 할 수 있는 법적 절차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종단의 입장과 방향에 반하는 단체나 신도를 징계(출교, 공권정지, 문서견책 및 품계 감급, 공개참회)하여 비판과 문제 제기를 원천차단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여집니다.

사부대중이 건강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승·재가를 망라하여 자자와 포살이 원활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승·재가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할 종단에서 초법적 발상으로 신도단체에게 재갈을 물린다면 청정교단은 기대할 수 없을뿐더러 종단의 권위에 굴복하라는 메시지를 공표하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신도단체 징계 종령 추진의 원점 재검토를 바랍니다.

수많은 종도들의 힘으로 만들어 낸 종단개혁은 단순히 교단의 정화만이 아니요, 종단의 구조적인 변화만을 지향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개혁의 요구는 이 세계에 새로운 삶의 가치, 새로운 삶의 질서를 제시하기 위한 몸부림이며, 이 사바세계를 청정한 수행 도량으로 만들기 위한 깨달음인 것입니다.

이에 우리 청년불자들은 교단 내에 낡은 가치관과 어둠을 몰아내고 새로운 질서를 확립하여 승가 본연의 청정한 가풍이 세워지길 바랍니다. 아울러 교단의 온갖 구조적 병폐, 제도적 모순을 척결하고 이 땅에 부처님의 올바른 가르침과 보살의 향기가 물결치길 진심으로 발원합니다.

불기2564(2020)년 11월 20일
KYBA 대한불교청년회 중앙회장단

대한불교청년회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