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불교청년작가공모전 대상에 불교소재 없는 그림

기사승인 2020.10.26  18:41:50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제3회 BAF청년작가공모전 결과 발표…젊은 예술·열린 불교·무차(無遮) 심사
대상에 김혜리 작가, 명화 재해석한 '유토피아'로 주목
불교 도상 없는 대상작에 '파란'…"명상·불교 풀어가는 방식의 다양성 고

제 3회 BAF 청년작가공모전 대상 김혜리 작가의 유토피아 (사진출처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

"이발소 그림이 불교BAF청년작가공모전 대상 받다니"

제3회 BAF청년작가공모전 결과 발표…젊은 예술·열린 불교·무차(無遮) 심사
대상에 김혜리 작가, 명화 재해석한 '유토피아'로 주목
불교 도상 없는 대상작에 '파란'…"명상·불교 풀어가는 방식의 다양성 고무적"
최우수상에 이용한·우수상에 김지선 작가 선정
"작품 수준과 완성도 진일보…참신한 예술적 시도 계속되었으면"

부처나 보살, 사찰건축이나 불교문양 등 기존 불교관련 소재가 없는 그림이 불교청년작가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

제3회 BAF청년작가공모전 심사위원회는 10월 22일 대상을 포함한 9개의 수상작품을 발표하였다. 예술로 불교를 말하는 신진 작가들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하는 이번 제3회 BAF청년작가공모전에는 만39세 이하 청년작가들이 '명상' 또는 '불교철학'을 주제로 다양한 전통·현대미술 작품을 출품하였다.

대상에는 김혜리 작가의 '유토피아'가 선정됐다. 김혜리 작가는 세잔, 고흐, 밀레 등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서양화가의 명화와 흔히 '이발소 그림'이라 칭하는 회화의 이미지를 부분적으로 차용, 모방, 재현하여 재생산한 작품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이할 점은 불교예술을 지향하는 공모전의 대상작임에도 불구하고 부처나 보살 등의 불교 도상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불상으로 불교를 말하지 않고 작품의 내용과 깊이만으로 불교적 철학을 끌어올린 작품의 참신함은 물론, 이러한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한 심사위원단의 차별 없는 열린 평가가 공모전의 품격을 한층 끌어올렸다.

최우수상은 섬유를 이용한 조형작품을 출품한 박성림 작가에 돌아갔다. 박성림 작가는 섬유에 바느질하기 묶기, 엮기 등의 기법을 통해 우주공간을 구현함으로써 '나'라는 실존을 조명했다. 우수상 수상자인 김지선 작가는 대표작인 '오세암 병풍'을 통해 길을 찾아 수행해가는 자아의 모습을 표현했다.

입선은 전기수 작가의 '오늘도, 진화 중 #3', 조원 작가의 '45, 90, 45', 송연주 작가의 '메모리 오브 더 센스 오브 씨 2020', 신윤영 작가의 '기도', 조순호 작가의 '호라이즌', 현원 지민석 작가의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등 6개 작품에 돌아갔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바프(BAF)청년작가공모전의 작품 수준과 사상적 깊이가 모두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심사위원 김선두 교수(중앙대학교 동양학과)는 "명상이나 불교와 같은 불교적 주제를 풀어나가는 방식과 장르가 다양하면서 자신의 생각을 작품 속에 담아내는 노력들이 참신하고 재미있었다"면서 "청년작가들의 이러한 태도와 시도는 불교예술계에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했다.

심사위원 김신일 작가(설치미술가)는 "올해는 예년에 비해 그리는 테크닉과 방식이 세련된 작품들이 눈에 띄었지만 오히려 세련된 방식 때문에 작가가 표현하려는 의도나 질문이 일부 사장된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을 낳는다"며 "대상작의 경우에는 나름대로의 질문을 가지되 과거를 답습하지 않고 작품 속에서 자기 나름대로 제안을 했던 것이 유효했다"고 말했다.

심사위원 이수예 교수(동국대학교 미술학부)는 "작품의 수준과 완성도가 높아진 만큼 작가의 불교철학을 부각시킬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좋은 청년 작가들을 발굴하고 또 그 작가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BAF청년작가공모전은 한국전통미술과 불교미술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우리 문화예술을 더욱 발전시킬 역량 있는 젊은 작가를 육성하고자 기획된 공모전으로, 2020 온라인 서울국제불교박람회와 제8회 붓다아트페스티벌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대상에는 상장과 300만 원의 상금이, 최우수상에게는 상장과 상금 150만 원이, 우수상에게는 상장과 5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BAF청년작가공모전 당선자와 작품은 불교박람회 온라인 홈페이지 및 주요 불교계 매체 등을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제 3회 BAF 청년작가공모전 최우수상 박성림 작가의 Unpredictable Space 2 (사진출처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
제 3회 BAF 청년작가공모전 우수상 김지선 작가의 오세암(병풍) (사진출처 :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직위원회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