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불교모독 천지TV를 규탄한다"

기사승인 2020.07.29  15:57:0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대불청, 신천지 교단운영 천지TV의 통도사 폄하왜곡방송 규탄성명 발표

신천지 교단이 운영하는 방송국이 불보종찰이자 세계문화유산인 통도사를 신천지 교리에 끼워맞춘 불교폄하 왜곡방송을 내보낸 것에 대해 청년불자들이 규탄하고 나섰다.

대한불교청년회(이하 대불청)는 7월 29일 발표한 "불교모독 천지TV 규탄성명"에서 신천지교단이 운영하는 천지TV는 통도사 관련방송을 제작하면서 애초 제작목적과 달리 신천지 교리로 추정되는 교리 내용을 교묘하게 편집해 불교 성지인 통도사를 이용하였다고 밝혔다.

대불청은 이어 천지TV가 불교를 모독하여 종교간 갈등을 심화시킨 잘못을 저질러놓고도 일말의 반성 없이 ‘종교해석의 차이’, ‘명예훼손과 왜곡보도에 엄정대응’ 운운하며 엄포를 놓는 모습에 실망했다며 천지TV측에 해당 영상의 즉각적인 삭제와 공식 사과를 요구하였다.

[천지TV 규탄 성명서]
불교모독 천지TV를 규탄한다

최근 사이비 유사종교단체의 혹세무민으로 인해 우리 불자들은 아연실색하고 있다. 그 이유는 많은 이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 신천지 때문이다. 코로나19로 대한민국을 초토화시켜 국민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지어놓고도 모자라 반성은커녕 사람들을 미혹하는 행위를 여전히 감행하고 있다.

천지TV가 통도사에 접근해 신천지의 교리를 설명하는 도구로 활용하고 폄훼한 이번 사태를 우리 불자들은 금도를 넘는 행위로 보고 있다. 천지TV는 올해 2월 ‘통도사 세계문화유산 취재 협조’를 요청하고, 취재 후 7월 중순에 ‘신앙의 노정 담은 천년고찰 통도사’를 천지일보와 천지TV에 게재했다.

문제는 천지TV가 애초 제작목적과는 달리 신천지 교리로 추정되는 교리 내용을 교묘하게 편집해 불교 성지인 통도사를 이용했다는 점이다. 계약서에 따르면 천지TV는 ‘통도사에 담긴 불교문화의 우수성을 드러내기 위함’이라고 명시했으나 게재된 영상에서는 불교 및 통도사의 역사에 대해 그럴듯하게 설명하면서도 기독교 성서와 교묘하게 연결 지었다.

영상에서 천지TV 이상면 대표는 동행한 청년들에게 불교교리와 통도사를 설명하는데, 불이문을 설명하며 “불이문은 신과 인간의 합일, 영과 육의 합일이다”, “사천왕을 기독교의 천사장과 동일시하는 한편 천왕문은 신앙을 하면서 겪게 되는 여러 가지 시련과 방해, 그 가운데 영들의 도우심이 있음을 일깨워준다”라든지, “부처님이 우리에게 불경을 주고 부처님 말씀을 주신 그 배경에는 깨달음이 있다. 그런데 그 분도 답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고 그 답을 줄 분, 또 그 답의 주인 되신 분이 누구인가를 알리기 위해서 (오셨다)” 등의 해괴한 자의적 해석을 하고 있다.

일견 불교문화와 부처님의 가르침을 소개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처음부터 끝까지 신천지의 당위성을 위해 사실을 왜곡하고 성경의 해석을 자의적으로 몰아가고 있다. 결국 이번 천지TV의 통도사 관련 컨텐츠는 불교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려는 것이 아닌 “성경의 요한계시록과 구원의 과정을 풀어 해석할 자가 구원자이고, 그가 이만희 교주라는 것을 불교 교리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제작한 것이다.

사람이 짐승하고 다른 것은 사고(思考)하고 창의(創意)하는 사회적인 생명체라는 데 있다. 그러나 구업을 지으면서도 그 말이 어떠한 엄중한 후과를 불러일으키게 될지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런 자들과 공생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더군다나 음흉한 의도와 속내를 가지고 포장하여 대중을 기만하는 행위를 저지른 자들을 짐승으로 비유하는 것도 짐승들에게 미안한 일이 된다.

천지TV는 성경 교리를 비롯하여 불교까지 제 입맛대로 짜깁기하여, 불교계 전체를 모독한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른 것이나 다름없다. 우리는 삼보를 외호하는 청년불자로서 신천지가 중생에게 고통을 전가한 것도 모자라 종교 왜곡·편향 행위로 종교 갈등을 심화시킨 이번 사태를 결코 묵과할 수 없다.

천지TV는 이번 통도사 영상 사태와 관련하여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종교해석의 차이’라며 ‘명예훼손과 왜곡보도에 엄정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자신들이 무슨 짓을 저지르고 있는지도 모르는 후안무치 모리배들에게는 특별한 약이 없어 보인다. 잘못을 저질렀으면 사과하고 반복하지 않는 것이 사람의 기본 됨됨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신천지를 비롯한 천지TV 측의 행태를 보았을 때, 일말의 기대를 접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천지TV 측은 현재 불교계 전체로 퍼져나가고 있는 공분을 잘 헤아려 봐야한다. 감당하기 어려운 화가 닥치기 전에 해당 영상을 즉시 삭제하고 불교계에 사과해야할 것이다.

부처님 법을 따르는 불자들의 자비자애심과 연민을 밑바닥까지 들쑤셔서 그 한계를 넘었을 때, 과연 감당할 수 있겠는지 깊이 타산해보길 바란다.

불기2564(2020)년 7월 29일
KYBA(대한불교청년회)

대한불교청년회_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