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명확 두 번째 사진 전시회 돌,부처를 만나다

기사승인 2019.09.10  20:49:10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나우에서 열어

전국의 마애불상군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20여년간 전국의 불교사찰과 스님을 촬영해온 장명확 사진작가는 10여년간 전국의 마애불상군을 찍은 사진을 모아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나우에서 ‘마애불상군(群) <돌·부처를 만나다> 사진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경주 탑곡, 단석산, 칠불암, 충주 봉황리, 속리산 상고암 등 전국 14곳의 마애불상군을 돌며 찍은 작품 25점을 선보인다. 

장명확 작가는 마애불이 돌에 그린 단순한 그림이 아닌 천년 이상이나 오랜 엄청난 시간을 견뎌오고 선조들의 간절한 염원들이 투사되어있다는 생각에 마애불 사진작업을 진행하였다고 하면서, 마애불을 보면 마음이 숙연해지고 그 돌에 그린 그림과 시간이 묶여 있다는 것을 볼 때 작가의 인생을 흔들어 주었고 새롭게 본인의 삶을 정립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마애불상군이 작가의 마음속에 접근한 것은 부처님이 한분이 아니라 역할분담이 되고, 사진 구도를 잡기도 좋았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작가는 30여년 사진인생에서 마애불군상전을 계기로 다시금 카메라를 앞세우고 인생의 길을 한 걸음씩 걸어가고자 한다며 이번 전시는 불교와의 인연을 말하는 그 첫발자국이라고 밝혔다.  

장명확 작가는 20여년간 전국의 불교 사찰과 스님 사진을 1천여장 찍어왔으며 월간 '불교와 문화', 진각종, 백양사, 향림불교 등 다양한 사찰과 불교잡지에도 사진을 기고해왔다. 지난 2017년에는 첫번째 사진전 '달빛 아리랑'을 열었고 이번 '돌·부처를 만나다'는 작가의 두번째 사진전이다.

경주 칠불암 마애불 (사진출처 : 장명확 작가)
경주 탑곡 마애불 (사진출처 : 장명확 작가)
단석산 마애불 (사진출처 : 장명확 작가)
속리산 상고암 마애불 (사진출처 : 장명확 작가)
충주 봉황리 마애불 (사진출처 : 장명확 작가)

 

불교 사진전 첫 주제 마애불상군(磨崖佛像群)을 열면서

불교와의 인연은 20년 전부터다. 카메라를 메고 전국을 돌면서 천여 곳 이상 되는 사찰과 부처, 스님들을 찍어온 장돌뱅이 세월이다. 그러다 마애불에 관심을 갖게 됐고 찍다보니 마애불 중에서도 마애불상군에 관심이 가면서 10년 전부터 사진작업의 주제로 삼게 된 것이다.  
마애불에 관심이 가게 된 것은 돌에 그린 단순한 그림이라지만 천년 이상이나 오랜 엄청난 시간을 견뎌오고 선조들의 간절한 염원들이 투사된 마애불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나는 그 많은 염원과 오랜 시간을 카메라로 발려내려고 했다. 그러다가 마애불상군 전시를 기획하게 됐고 오는 9월 전시회 일정을 잡게 됐다. 

전국에는 복수로 새겨진 마애불상군(磨崖佛像群)이 14군데 있다. 이를 집대성하고 본격적으로 촬영해 오던 중 적게는 3번, 많이 간 곳은 열댓 번이나 찾아가서 찍은 사진작업들이다. 특히 이번 전시를 앞두고 최종 점검차 가보고 싶어서 마애불을 찾아갔다가 비를 만나고 산길과 바위에 미끄러지면서 철수와 방문을 거듭하다가 결국 카메라 회로가 엉켜버려서 10일 이상이나 수리하는 애를 먹으면서 준비한 작품 전시다.  

나는 카메라를 들고 석불 앞에 서면 숱한 연상이 떠오른다. 선조들이 그 앞에 서서 오랜 세월 얼마나 많은 기원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살면서 생기는 간절한 염원과 천년의 시간이 그 안에 고스란히 들어 있다는 생각이 들어 숙연해지면서 더욱 감흥이 크게 작용한다. 인간의 시간은 돌에 그린 그림 즉 마애불 속에 그 천년의 시간이 묻혀있다는 생각이 들어 그 앞에 서면 옷깃이 여며지고 경건해 지는 법이다. 또 천년 이상을 흘러갈 것이란 생각도 드는 것이 이 마애불의 원력이 아닐까도 싶다. 

어느 날 선배 작가와 충청도 마애불 촬영을 갔는데 오랜 석불이라 자연풍화작용으로 얼굴이 다 허물고, 금도 가고, 깨진 마애불을 목격하고는 카메라 셔터를 누르지 않고 머뭇거렸다. 선배는 이리저리 각도를 달리해 열심히 사진을 찍다가 멍하니 있는 나를 보더니 '왜 사진을 안 찍느냐'고 묻는다. 나는 '다 깨지고, 금도 가고, 마모되어 지저분하고, 사진적인 가치가 없다'고 말하자 ‘이 불상이 아무리 깨지고 코도 없고 볼품이 없다고 해도 이 불상들이 천년 이상의 오랜 시간을 견디고 그 숱한 사람들이 간절한 염원을 빌고 해 왔던 현존물인데 너는 아무런 감응이 없느냐’고 일갈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띵 하는 충격이 왔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고 말하고 사진을 찍은 기억이 있었다. 이를 계기로 마애불상군을 정립하는 계기를 맞은 것이다. 

마애불을 만나면서 내 삶이 바뀌었다 불교라는 종교성도 작용했을 것이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나의 삶을 덤으로 산다는 마음으로 깊이 불교에 빠질 때다. 그것도 하나가 아니라 복수로 된 마애불상군에 매료된 것이다. 지금도 마애불을 보면 마음이 숙연해지고  그 돌에 그린 그림과 시간이 묶여 있다는 것을 볼 때 내 인생을 흔들어 주었고 새롭게 내 삶을 정립하게 만든 것이다.  
마애불상군이 나의 마음속에 접근한 것은 부처님이 한분이 아니라 역할분담이 되고, 사진 구도를 잡기도 좋았기 때문이다. 여러 부처님이 계시는 곳 하나의 부처가 여러 가지 형태로 다가오면서 나의 염원을 투사해 놓은 마애불상군이 이제 내 카메라를 통해 세상으로 터져 나오려고 꿈틀된다. 

불교문화의 다양한 표정으로 갈무리되어 이제 세상으로 귀환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30년간 수많은  사람의 표정과 천여 곳에 달하는 사찰의 모습을 수백만 컷에 담았지만 아쉽게도 한 장의 사진을 완성했다고 말하기엔 여전히 두려움이 앞선다. 이제 내 삶을 위해 다시금 카메라를 앞세우고 인생의 길을 한 걸음씩 걸어가고자 한다. 이번에 내어놓는 마애불군상전은 불교와의 인연을 말하는 그 첫발자국이라 할 수 있다.  

장명확 작가 약력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사진전공을 졸업하고 1988년 "주간스포츠" 사진부에서 사진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보도, 출판, 방송 등 여러 분야에서 불교 관련 사진을 찍어왔으며 G20 정상 증정을 위해 문화부에서 간행한 화보집에서 불교 분야의 사진을 담당했다. 
원광대학교, 동방불교대학교, 중국 연변대학교 등에서 사진학을 강의했다. 

'붓다의 제자 비구니','깨달음이 있는 산사', '길 위에서 삶을 묻다'등 40여 권의 도서에서 사진 작업을 했다. 특히 월간 '불교와 문화', 진각종, 백양사, 향림불교 등과 함께 불교 관련 촬영에 힘쓰고 있다.

지금까지 15년 넘게 사찰을 찍고 있으며 전국을 돌며 마애불상군(群) 사진도 오랫동안 찍어왔다.  10년 넘은 일주문을 주제로 200여 곳의 사찰 일주문을 찍었고 2017년 8월에는 첫 사진전인 <달빛 아리랑>을 열었고, 9월 18일부터 두번째 사진전인 마애불상군(群) <돌·부처를 만나다> 사진전을 진행한다.

불교포커스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