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불청 인수위 “법보신문 기사는 악의적 침소봉대”

기사승인 2018.12.05  17:26:26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법보신문 대불청 전 회장 횡령의혹 보도에 반박 입장 발표

교계 매체 법보신문 화면 캡쳐.

교계 매체 <법보신문>이 전준호 전 대한불교청년회 회장에 대해 횡령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대한불교청년회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이하 대불청 인수위)가 “행정상의 문제를 침소봉대해 단체를 부정비리 집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기사 삭제를 촉구했다. 해당 보도가 특정 사실만을 부각시킴으로써 사안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는 주장이다.

대불청 인수위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법보신문은 김성권 대불청 회장 재임 초기에 반환 받은 초과 지급 관리비와 관련해, 전준호 전 회장이 이를 횡령한 것처럼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일체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체의 공정성 및 투명성과 관계된 사안이어서 새로운 집행부 출범을 앞둔 인수위가 관계자들로부터 경과를 청취하고 객관적인 자료를 취합해 입장을 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법보신문은 지난 11월 21일 <전준호 대한불교청년회 전 회장 공금 횡령 논란> 제하의 기사에서 “조계종으로부터 입금된 금액이 차기 집행부에게 인수인계되지 않고 회계장부에서도 누락된 계좌를 통해 전 회장의 개인계좌로 들어간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2016년 12월, 전준호 전 회장 재임 당시 대불청은 사무실 관리비 미납금을 조계종 재무부에 납부하는 과정에서 일부 비용을 초과 납부했으며, 이를 확인한 조계종 재무부는 2017년 3월 해당 금액을 김성권 회장 체재의 대불청에 반환했다. 이와 관련해 법보신문이 ‘횡령 의혹’을 제기한 근거는 △회계장부에 누락된 계좌가 비용 반환 과정에 사용된 점 △해당 비용이 이후 전 회장의 개인 계좌로 이체된 점 등이다.

대불청 인수위는 “당시 대불청의 자금 사정으로 인해 사무실 관리비 미납금을 전준호 전 회장 개인이 지출하기로 협의한 바 있다. 이에 대불청 사무실이 있는 전법회관 관리비 등 미납금 1780여 만원을 전준호 전 회장이 모두 사비로 지출했다”며 “전 회장이 사비로 지출하는 것, 과오납금 288만원을 다시 전 회장에게 돌려주는 것 등은 모두 김성권 회장 등 차기 집행부와 협의된 사항으로 ‘인수인계되지 않았다’는 법보신문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회계장부 누락 계좌 사용’에 대해서는 “결산 종료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대불청 인수위는 “당시 실무자가 ‘결산이 종료되었으니 조계종에서 전준호 전 회장에게 직접 반환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조계종 측에서 ‘대불청 명의의 계좌로 받았으니 대불청 명의의 계좌로 돌려주어야 한다’고 답해 어쩔 수 없이 비회계처리 된 대불청 계좌로 돈을 받아 전준호 전 회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만일 이 같은 ‘회계장부 누락 계좌 사용’에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 ‘횡령 의혹’을 제기한다면, 그 의혹 대상은 계좌 사용 당시 직책에서 물러난 전준호 전 회장이 아닌 김성권 회장 이하 집행부가 될 것이다. 하지만 법보신문 측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전준호 전 회장에게 집중포화를 쏟아내는 듯한 기사를 내보냈다. 대불청 인수위가 해당 기사에 대해 “제대로 사실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거나 (기사에) 악의성이 있다는 판단을 받을 수 있다”고 꼬집는 이유다.

대불청 인수위는 “전준호 전 회장은 현재 불교적 공무를 수행하지 않고 있다. 교계 매체가 이 같은 보도를 하기 위해서는 명확한 횡령의혹이 확인되거나, 혹은 그 공익성이 충분히 납득되어야 할 것”이라며 “조계종 고위직에 종사하는 공적인물에 대한 검증이 부족하다는 법보신문에 대한 세간의 평가에 비추어볼 때 (이번 기사는) 너무나 과도한 표현을 담고 있다. 즉시 기사를 삭제하고 정정보도 하라”고 비판했다.

인수위는 “현재까지 인수인계되지 않은 대불청 회계는 없고, 전준호 전 회장에 대한 횡령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불교를 살리기 위해 매진해야 할 역사적 책무를 진 대한불교청년회를 흔드는 어떠한 행동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수위의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김성권 회장은 법보신문에 "(관련 계좌에 대한 내용을) 인수인계 및 보고 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혀, 이에 대한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정현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