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일은 본관에서 자비로운 태양이 뜨기를…

기사승인 2018.11.26  17:38:21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11월 26일 고공농성 14일차…동국대 고공농성 안드레의 투쟁일기 ⑨

고공에서 맞이하는 3주차 월요일입니다.

하루하루는 길지만 일수는 금방금방 쌓입니다. 주말의 궂은 날씨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따뜻한 태양이 농성장을 비춥니다. 바람 한 점 없는 월요일이 참으로 고요합니다. 따사로운 햇살에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듭니다. 수첩에 몇 자 적은 것을 오늘 일기에 남겨봅니다.

하늘에 떠있는 태양은 저리도 자비로운데, 눈앞에 보이는 본관은 저리도 차갑습니다.

눈부신 태양은 아무런 말이 없습니다.
말이 없으니 거짓됨도 없습니다.
태양은 시간을 거스르는 법이 없습니다.
구름 뒤에 숨어 회피하지도 않습니다.
이렇게 우리 모두가 말 없는 태양과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며, 조명탑의 절규를 회피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시대의 요구를 거스르며, 고공의 횃불이 꺼지길 기다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변명과 핑계를 둘러대며, 현실을 회피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자비는 총장의 마음속에, 법인의 마음속에, 종단의 마음속에 있어야 합니다.
말없는 태양을 바라보며, 자비를 품고 욕심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고공에서 지상을 바라보며, 내일은 본관에서 자비로운 태양이 뜨기를 고대합니다.

고공의 생명에게 총장과 법인의 침묵은 무자비함 입니다. 고공의 생명이 지상으로 내려올 수 있게 자비를 베풀어주십시오. 한태식 총장님은 즉각 연임의 욕심을 버리고 연임 포기 선언을 해주십시오. 법인은 차기이사회를 조속히 개최하여 총장직선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주십시오. 그것만이 학생들과 동국대를 살릴 수 있는 길입니다.

동/국/대/고/공/농/성/안/드/레/의/투/쟁/일/기
불교포커스 여시아사(如是我思)

안드레 전 회장이 2018년 11월 13일 동국대 만해광장 옆 20m 높이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총장 보광스님의 연임 저지 및 총장 직선제 시행을 통한 학내 민주주의 구현을 구호로 내걸었다.

3년 전 총학생회장을 역임한 그는 왜 지금까지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것일까? 왜 하필 고공농성이라는 극한의 투쟁방식을 선택했을까? 그가 바라는 동국대학교의 미래는 무엇일까? 하늘에서 쓰는 안 회장의 일기를 정기 게재한다.

2014년 동국대 총장선거 종단 개입 사태 이후 총장의 논문표절을 비롯한 이사들의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학내 정상화를 촉구하며 4년 넘게 투쟁을 이어왔다. 2015년 동국대학교 사회과학대 학생회장, 2016년 제48대 총학생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불교시민사회 연대기구인 '불교개혁행동' 간사를 맡고 있다.

안드레 동국대 48대 총학생회장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