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은 유치원 횡령 지홍스님 엄정 처벌하라”

기사승인 2018.10.18  14:13:27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불교개혁행동, 18일 서울동부지검 앞 기자회견…검찰에 엄정 수사 촉구 진정서 전달

불교개혁행동은 18일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광사 산하 유치원 급여 부정수급 혐의를 받고 있는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에 대한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사립 유치원의 각종 비리 논란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불교개혁행동(상임공동대표 김영국ㆍ김희영ㆍ박정호)이 불광사 산하 유치원 급여 부정수급 혐의를 받고 있는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에 대한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고발액보다 5천만원 늘어난 1억 8천만원 횡령 혐의 

불교개혁행동은 18일 오전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홍스님은 상근직을 겸할 수 없는 포교원장 직위에 있으면서 자신이 회주로 있던 불광사 부설 유치원 직원으로 자신을 등재, 1억 3천만원에 달하는 급여를 불법 수령해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며 “수사과정에서 고발액수보다 5천만원이 늘어난 1억 8천만원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지홍스님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창건주 내려놓고 포교원장 유지? 국민 여망 반하는 파렴치한 행위"

최근 불광사 신도들과 합의를 통해 창건주 권한을 내려놓았지만 포교원장직은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불교개혁행동은 “파렴치한 행위”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불교개혁행동은 “이 같은 문제에도 지홍스님이 포교원장 직위를 유지하는 것은 파렴치한 행위이며 재정투명화와 도덕성 회복을 요구하는 국민 여망에도 반하는 것”이라며 “즉각 퇴진해야 할 뿐만 아니라 엄중한 사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고발 취하와 횡령 수사는 별개…피해자는 유치원생과 학부모"

또한 불광사 신도들의 고발 취하 조치가 수사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불광사 신도들은 지난 9월 28일 지홍스님이 불광사 창건주 권한을 내려놓는 조건으로 형사고발을 비롯한 각종 소를 취하하기로 지홍스님 측과 합의한 바 있다. 실제로 불광사 창건주 권리 이양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 신도들은 지홍스님을 향한 일체 소송을 모두 취하했으며, 대각회는 10월 8일 광덕문도회 대표 지정스님에게 창건주증과 주지임명장을 발급했다. (관련기사: 지홍스님 “창건주 내려놓겠다”…불광사 갈등 일단 봉합)

불교개혁행동은 “불광사 산하 유치원은 불광사와는 별도의 비법인 재단으로 실체를 갖고 있다”면서 “지홍스님 횡령의 궁극적 피해자는 교비를 지출한 유치원 학부모들과 원생들이다. 고발자(불광사 신도들)의 취하조치가 횡령사건 수사에 어떠한 영향도 미쳐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정부 강경대응 천명, 동부지검은 엄정 수사하라"

불교개혁행동은 “사립유치원의 비리 행태가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으며, 최근 정부는 용납할 수 없는 비리임을 지적하고 강경대응을 천명했다”며 “동부지검은 신도들의 시주금에 이어 거액의 사립유치원 교비를 횡령한 지홍스님을 엄정 처벌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불교개혁행동 대표자들은 서울동부지검을 방문, 지홍스님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전달했다.

불교개혁행동 대표자들은 지홍스님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전달하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으로 이동하는 모습.

김정현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