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지홍스님 “불광사 창건주 책무 다할 것”

기사승인 2018.07.03  15:28:40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7월 3일 입장문 발표…신도들 뜻과 반하는 입장, 법정투쟁 불가피할 듯

신도들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불광사 전 회주 지홍스님(조계종 포교원장)이 “창건주 권한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스님은 “미혹한 언설에 대중이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면서 “험난한 가시발길이 되겠지만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고 불광을 살리는 길로 가겠다”고 밝혔다. 창건주 권리 등 일체 권한을 내려놓고 물러날 것을 요구하는 불광사 신도들의 주장에 정면으로 반하는 입장이어서 이를 둘러싼 갈등은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홍스님.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지홍스님은 3일 ‘‘세상의 빛, 불광을 지키겠습니다. 창건주의 책무를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저는 회주 직을 내려놓고, 문도회를 떠나면서 불광의 화합과 안정을 기대했다. 그러나 최근 불광의 모습은 법은 사라지고 근거 없는 비방과 흑색선전으로 서로를 불신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불광의 화합을 저해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으며, 자중하며 차분하게 지혜를 모아야 할 때 근거 없는 소문과 법에 부합하지 않는 대안으로 오히려 대중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창건주 권한, 사자상승 강조"…사실상 장기전 예고

이어 ‘불광사의 창건주 권한은 광덕스님과 문도회 및 불광법회에 있다’는 신도들의 주장에 대해 스님은 “갈등을 증폭시키는 사람들이 사자상승이라는 한국불교의 전통과 종헌 종법을 무시하고 의욕만을 앞세워 대중을 현혹시키는 것”이라며 “이와 같은 미혹한 언설에 대중은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고 맞섰다.

지홍스님은 “저는 회주의 자리를 내려놓음으로써 불광의 화합과 안정의 기틀을 만들고자 하였으나, 어리석음과 분노, 탐욕에 오염된 일부 사람들이 삿된 주장으로 불광의 화합과 미래를 암울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광덕스님의 전법정신을 계승하여 정법으로 불광의 미래를 지키고자 한다. 험난한 가시발길이 되겠지만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고 불광을 살리는 길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퇴진을 촉구하는 신도들 및 문도회 등과의 장기전도 불사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극단으로 치닫는 갈등…법정투쟁 불가피할 듯

“가시밭길을 선택한 이유는 소납 개인의 안위보다 불광의 미래가 더 소중하기 때문”이라고 밝힌 스님은 “제 한 몸 편하고자 하면 모든 것을 내려놓으면 그만이지만, 그것은 불광을 일군 스승 광덕 큰스님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불광 형제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며 “정법과 지혜로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 반드시 불광을 안정과 화합의 공동체로 되돌려 놓겠다”고 덧붙였다.

불광사 직원들이 지난 6월 26일 광덕문도회 혜담ㆍ본공스님을 호법부에 제소한데 이어 일주일 만에 지홍스님이 이 같은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지홍스님과 불광사 직원’ 대 ‘문도회와 신도회(불광법회)’의 갈등은 극단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특히 불광사 신도들은 “오는 7월 10일 열리는 대각회 이사회에서 지홍스님의 창건주 권한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우리는 지홍스님이 물러설 때까지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사실상 법정투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지홍스님의 입장문 전문.

‘세상의 빛’ 불광을 지키겠습니다.
창건주의 책무를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

소납은 2004년 불광 회주로 취임한 이후 10년에 걸친 불광사 중창불사를 원만하게 회향했습니다. 중창불사의 원만회향과 함께 2015년에는 제2불광운동 선포식을 갖고 불광이 나아갈 미래비전을 설정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불광사의 중흥은 물론, 불광사를 한국불교의 대표적인 전법도량으로 우뚝 서도록 했습니다. 전법에 대한 서원과 확고한 리더십이 없었다면 오늘의 불광은 없었을 것입니다. 물론 이와 같은 성과는 불광사의 모든 구성원들이 화합하고 단결해 한 마음으로 일궈낸 자랑스러운 성과입니다.
 
그러나 지난 6월 4일 저는 자랑스러운 불광의 회주 자리를 내려놓았습니다. 저는 회주 직을 내려놓으면서 “불신과 오해가 저의 부덕함에 기인한 것으로 자숙의 뜻으로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나아가 “저를 음해하고 불광공동체의 화합을 깨뜨리는 세력에 대해서는 불광사의 중창주로서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6월 12일에는 문도회를 떠나며 “회주 직을 내려놓고 불광의 화합과 안정을 기대했지만, 대중은 오히려 서로를 믿지 못하고 비방과 모략이 횡행하고 불광의 명예가 심대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또한 “문도를 떠나는 것이 분열과 상처를 멈추는 길이며, 이 아픔이 새로운 새싹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회주 직을 내려놓고, 문도회를 떠나면서 불광의 화합과 안정을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불광의 모습은 법은 사라지고 근거 없는 비방과 흑색선전으로 서로를 불신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불광의 화합을 저해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자중하며 차분하게 지혜를 모아야 할 때 근거 없는 소문과 법에 부합하지 않는 대안으로 대중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있습니다. 불광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말하지만 그런 태도가 오히려 불광의 앞날을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저는 지난 6월 4일 회주 직을 내려놓으면서 분명하게 밝혔듯이 불광의 미래를 위해 저에게 주어진 창건주의 소임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임을 거듭 밝힙니다. 그것이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는 불광을 구하는 길이며, ‘세상의 빛 불광’으로 거듭나게 하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갈등을 증폭시키는 사람들은 사자상승이라는 한국불교의 전통과 종헌 종법을 무시하고 의욕만을 앞세워 “불광사와 불광법회는 별개다.”, “불광사의 최초의 사원 헌공자는 불광법회다.”, “광덕스님으로 하여 대각회에 등록한 것으로 보는 것이 실체에 부합한다”, “사회법으로 본다면 창건주 권한은 법주 또는 회주스님들께 명의신탁하였다.”며 대중을 현혹시키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미혹한 언설에 대중은 판단력을 잃고 잘 못된 길로 가고 있습니다.
 
저는 회주의 자리를 내려놓음으로써 불광의 화합과 안정의 기틀을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그러나 어리석음과 분노, 탐욕에 오염된 일부 사람들이 삿된 주장으로 불광의 화합과 미래를 암울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저는 광덕 스님의 전법정신을 계승하여 정법으로 불광의 미래를 지키겠습니다. 험난한 가시발길이 되겠지만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고 불광을 살리는 길로 가겠습니다.
 
제 한 몸 편하고자 하면 모든 것을 내려놓으면 그만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불광을 일군 스승 광덕 큰스님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불광 형제들에 대한 예의도 아닙니다. 비록 고단한 선택이 되겠지만 불광의 미래를 위해 가시밭길을 선택하겠습니다. 소납 개인의 안위보다 불광의 미래가 더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정법과 지혜로 함께해 주시기 바랍니다. 반드시 불광을 안정과 화합의 공동체로 되돌려 놓겠습니다. 전법도량의 모범이라는 자랑스러운 전통을 이어가겠습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꺼지지 않는 세상의 횃불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 분들의 슬기로운 판단과 성원이 불광이 세상의 빛으로 타오르게 할 것입니다.

불기 2562년 7월 3일
벽암 지홍 합장

김정현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