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6월 17일, 서의현 사면복권 만료…조계종은 응답하라"

기사승인 2018.06.15  10:58:21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서의현 전 총무원장 신분 관련 공개질의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14일 조계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서의현 전 총무원장 신분에 대한 조계종의 공개답변을 요청했다.

“오는 6월 17일은 재심호계원이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멸빈 징계를 공권정지 3년으로 위법 결정한 그 3년의 징계가 만료되는 날이다. 조계종은 서의현(속명 서황룡) 전 총무원장의 현재 신분에 대해 공개적으로 답변하라”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14일 저녁 조계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계종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신분에 대한 공개질의에 나섰다. 조계종 재심호계원은 지난 2015년 멸빈된 서의현 전 총무원장에 대해 ‘공권정지 3년’ 기습 감형 판결을 내려 각종 논란에 직면한 바 있다. 당시 사부대중 100인 대중공사는 이를 ‘개혁정신과 대중공의에 어긋난 잘못된 판결’로 규정, 재심호계위원 사퇴를 요구하고 문제를 해결할 대중공의기구 구성 등에 나섰으나, 조계종은 “재심호계원 판결 내용을 번복할 종헌종법상 근거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감형 결정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 ‘감형 결정이 유효하다’는 것은 ‘멸빈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승적이 복원되었다’는 뜻과 다름없다.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이 대표로 공개답변요청서를 읽고 있는 모습.

시민연대는 이날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이 대표 낭독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신분에 대한 공개답변요청서’에서 “재심호계원은 음행죄 등 바라이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멸빈의 징계가 확정된 서의현(서황룡) 전 총무원장을 공권정지 3년의 징계로 감하는 위법ㆍ무효의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이는 구악 척결의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시작된 94년 개혁종단 명맥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안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현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암암리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만난 사실을 지적하며 “권력자들이 사면복권을 기정사실화 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시민연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은 지난해 서의현 전 총무원장과 함께 종정스님을 알현한 바 있다. 또 설정 총무원장 역시 MBC PD수첩 ‘은처자 의혹’ 보도 이후 종정스님을 알현하는 자리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을 동석시킨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는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복권을 기정사실화 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조계종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이 94년 멸빈 징계에 의하여 승적을 박탈당하고 복권될 수 없는 지위에 있는지, 아니면 현재 승적이 복원되어 공권정지 3년의 징계가 만료되는 6월 17일 아무런 자격 제한도 없는 완벽한 ‘승려’ 지위에 있게 되는지 종단은 명확하고 공개적으로 답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은 지난 3월 20일 <불교포커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공권정지 3년 재심결정에 대해 “종헌기구가 만장일치로 결정한 일”이라며 당위성을 부여한 바 있다. 징계 감형이 유효하다면 승적도 회복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해석해주면 대단히 고맙고 정의로운 일이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시민연대는 조계종이 MBC PD수첩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를 발족한 것에 대해 “진실 은폐를 위한 요식행위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판 성명도 발표했다.

김정현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1 2 3 4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