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멸빈자 사면’ 세 번째 종정 교시, 이번에는?

기사승인 2018.03.14  12:10:07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이 오는 20일 개회하는 제210차 임시중앙종회를 앞두고 13일 ‘멸빈자 사면’을 당부하는 세 번째 교시를 발표했다. 불교포커스 자료사진.

조계종이 ‘멸빈자 사면’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종정 진제스님이 13일 ‘멸빈자 사면’을 당부하는 세 번째 교시를 발표했고, 총무원은 ‘사면심사위원회’ 구성 등 후속 조치까지 발표했다. ‘종단 대화합’을 명분으로 사면을 추진하는 종단 지도부와 ‘94년 개혁정신 훼손’을 우려하는 소장파가 10년 넘게 맞서온 모양새인데, 오는 20일 개원하는 제210차 임시중앙종회에서 결론을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진제스님 세 번째 교시 “법ㆍ제도 정비해주길”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13일 발표한 교시(敎示)에서 ‘화합 조치’를 위해 집행부와 중앙종회가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진제스님은 “과거 우리 종단의 구성원 중 일부가 과오로 이탈하였으나 참회하고 자중하며 다시 함께 수행하고자 하는 이들이 있다”며 “총무원장 스님을 비롯한 집행부와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은 이러한 사정을 잘 살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210차 중앙종회에 다뤄질 ‘멸빈자 사면’을 위한 종헌 개정안과 관련해 “대중들 앞에서 진심을 다해 자자(自恣)하여 종단의 일원으로 더욱 정진해 나갈 수 있도록 관련 법과 제도를 정비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진제스님의 ‘멸빈자 사면’ 관련 교시는 이번이 세 번째다. 스님은 지난 2015년 6월과 2017년 1월에도 종단 대화합을 위한 멸빈자 사면을 당부하는 교시를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1962년 통합종단 출범 이후 멸빈자를 종헌 제128조 단서조항에도 불구하고 1회에 한해 사면ㆍ경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종헌 개정안이 중앙종회에 제출됐으나, 중앙종회는 의견수렴 부족을 이유로 해당 안건을 두 차례 이월했다.

종헌 개정되면 ‘특별사면심사위’ 구성

오는 20일 중앙종회 개원을 앞두고 총무원도 ‘멸빈자 사면’ 후속 조치를 발표하는 등 종회 설득에 나섰다.

총무원 기획실(실장 금산스님)은 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면 논의 진행 경과와 징계자 현황, 후속조치 등을 밝혔다. 기획실은 “신년기자회견 이후 총무원장스님이 권역별 교구본사 주지간담회를 열어 사면 필요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다”며 “최근에는 중앙종회 종책모임별 간담회를 열고 중앙종회 종헌종법제개정특별위원회에도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기획실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962년 통합종단 출범 이후 멸빈의 징계를 받은 자는 총 230명이다. 징계사유별로 살펴보면 승풍실추자가 91명으로 가장 많고, 해종행위자가 37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재산비위자 22명 △직무비위자 16명 △성보도난 및 훼손자 8명 △폭력행위자 8명 △승적 허위 취적 2명 △징계사유 미확인자 11명이다.

이 중 해종행위자 37명과 직무비위자 15명 등 53건이 주요 사면 검토 대상이다. 재산비위와 바라이죄, 환속자, 탈종자, 개종자들은 사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사면 이후에도 일정한 권리제한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사면기준과 원칙, 심사절차 등은 종헌 개정 후 ‘종단 대화합을 위한 멸빈징계자 특별사면심사위원회(가칭)’을 구성해 진행할 예정이다. ‘특별사면심사위’는 종정스님이 증명, 원로의원이 자문, 총무원장이 위원장을 맡고 호계원장, 중앙종회의장, 교육원장, 포교원장, 교구본사주지, 총무원 집행부, 중앙종회, 비구니대표 등 30여 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특별사면심사위’가 사면안을 마련하면 중앙종회의 사면동의, 종정스님의 재가 등의 절차를 거쳐 사면을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94년개혁 퇴색’ 신중론 여전…35대 집행부 첫 시험대

기획실장 금산스님은 “‘멸빈자 사면’은 통합종단 출범 이후 획기적인 변화가 될 수 있는 대작불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사부대중이 뜻에 동감하고 종단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종도들의 관심을 호소했다.

‘멸빈자 사면’을 위한 제도적 준비는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하지만, 종도들의 마음까지 얻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미 두 차례 종회에서 ‘의견 수렴이 부족하다’는 신중론과 ‘화합을 깨뜨린 자를 종헌까지 개정해 사면해야 하느냐’는 반대 의견이 다수 제시됐기 때문이다. 또 ‘서의현 재심 파동’에서 보듯 사면 조치로 94년 종단개혁이 퇴색될 수 있다는 지적도 여전한데다 본사간의 이해관계도 첨예하게 얽혀 있다. 때문에 이번 임시중앙종회가 출범 1년차인 설정 총무원장 집행부에 대한 중앙종회의 ‘평가’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여수령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