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실무근'이라더니…'사실혼' 내세워 손배청구한 전 호계위원

기사승인 2017.09.13  15:47:56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단체들 “도덕적 파탄” 성토, ‘학력위조’ 설정스님에도 법적대응 시사

불교계 시민사회단체들은 13일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호계위원 H스님을 횡령죄로 고발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폭력 의혹'이 제기되자 스스로 승복을 벗은 조계종 전 호계위원 H스님이 "지난 5년간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피해여성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호계위원직을 수행할 당시 피해여성과 사실혼 관계였음을 스스로 밝힌 셈이다. 불교계 시민단체들은 “조계종 근간을 뒤흔든 도덕적 파탄”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나무여성인권상담소와 바른불교재가모임, 종교와젠더연구소, 참여불교재가연대 등은 13일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호계위원 H스님을 횡령죄로 고발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환속제적원 수리되자 '사실혼관계' 인정…피해여성에 손배청구

나무여성상담소에 따르면 피해여성 A씨는 H스님으로부터 수차례 성폭력을 당했다. 이 과정에서 아이를 출산했으며, 이후 관계를 끊을 것을 요구했으나 되레 H스님으로부터 ‘평생 시봉보살로 살라’는 강요를 당해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지난 7월 6일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앞서 A씨는 호법부에 징계 등의 내부조치를 요구했으나 ‘외부에 알리지 말라’는 입단속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H스님 또한 당시에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H스님은 언론보도를 통해 사실이 알려질 것을 우려한 듯 8월 1일 주지직과 호계위원직 등을 내려놓고 환속제적원을 제출했다. 8월 중순 <불교닷컴>의 단독보도를 통해 사실이 알려지자 조계종은 환속제적원을 급히 수리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종단과 일종의 선긋기를 마무리한 H스님이 9월 7일 피해여성 A씨에 대해 “2013년 1월부터 2017년 5월경까지 혼인관계를 유지, 생활비를 지급했다”고 주장하며 ‘사실혼관계 부당파기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나선 것.

"종단 근간 뒤흔든 도덕적 파탄, 생활비 전달은 사실상 공금횡령"

불교계 단체들은 “이와 같은 도덕적 파탄 상황은 ‘승려는 출가독신자여야 한다’고 종헌에 명시한 종단의 근간 규정을 뒤흔든 명백한 범계행위”라며 “H스님은 피해여성에게 생활비를 지급했다는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지만 우리는 이를 보시금을 횡령한 것으로 판단한다. 횡령죄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독신 성직자라는 조계종의 근간규정과 국민에 대한 약속 그대로 법적 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불교계 단체들은 학력위조로 논란을 빚고 있는 설정스님에 대해서도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학력위조 설정스님에도 '사기죄' 등 법적조치 시사

한편, 이날 불교계 단체들은 학력위조로 논란을 빚고 있는 설정스님에 대해서도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설정스님의 ‘서울대’ 학력은 와전이 아닌 고의적 위조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한 이들은 “사기죄 등의 법적조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력위조가 아닌 와전’이라는 설정스님 측의 주장을 여과 없이 보도한 일부 교계 언론에 대해서는 “이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요구한 뒤, 결과적으로 거짓보도가 된 부분에 대해 정정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해 스님의 자서전을 출간한 출판사에 대해 이들은 “책에 대한 공급 중단 및 회수, 공개적 사과 등을 취하여야 할 것이다. 출판사가 학력위조를 알고도 묵과한 것인지 단순 실수인지 여부를 확인해 법적조치 여부를 판단할 생각”이라고 했다.

원로의장, 교육ㆍ포교원장에 "도덕적 판단 내려달라" 호소

아울러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및 교육원장, 포교원장에게 설정스님 학력위조에 관한 분명한 입장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설정스님이 결자해지 할 것을 바랬지만, 스님은 되레 현 자승 총무원장의 지원을 통해 차기 총무원장이 되겠다고 마음먹은 상황”이라며 “신도오계조차 지키지 않는 사람이 총무원장이 될 경우 제대로 된 계율 교육과 포교가 이루어질 리 없다. 분명한 입장을 밝혀 도덕적 판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정현 기자 budgate@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이메일(budgate@daum.net)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불교포커스'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 개작금지'에 따릅니다.>
불교포커스 기사를 후원해주세요
  •      

            
후원하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커스TV 전체보기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